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안내   전시   전시신청   랑데드부산
조회 : 290  
 
 
이상희 <헤테로토피아>展
 
2016년 고은사진미술관은 사진작업에 대한 열정을 지닌 사진 애호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진강좌 프로그램인 포트폴리오반을 개설, 진행하였다. 3인의 멘토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3명의 작가 중 그 두 번째로 이상희의 <헤테로토피아>전을 소개한다.
이상희는 기장 고리원전을 바라보며 그 이질감을 드러내는 방식으로 일상의 색을 지우고 거대한 하얀 돔을 부각시킨다. 작가는 은닉된 원전의 위험성을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 함께 기록했으며 그 배경으로 존재하는 사회적 속성을 날카롭게 파헤치고 있다. 익숙해진 풍경 속에 자리 잡은 하얀 돔의 이면에는 물질적 풍요와 편리성에 기댄 채 기장 주민들의 삶 속에 은폐된 문명의 이기가 담겨 있다.

En 2016, le musée Goeun a ouvert un cours de photographie, appelé
« Portfolio », destiné aux amateurs de l’art photographique. Un jury de trois mentors a sélectionné trois artistes pour être exposés : le deuxième d’entre eux est LEE Sang Hee; son exposition est intitulée « Hétéropia ». LEE Sang Hee jette un regard lucide sur la centrale nucléaire de Gori, à Gijang. Dans ses photos, les immenses dômes des cuves des réacteurs renvoient de la lumière blanchâtre, en gommant les couleurs quotidiennes. L’artiste immortalise la dangerosité dissimulée de la centrale, ainsi que les gens du quartier voisin qui mènent leur vie dans ce décor. Il s’agit d’un questionnement à caractère social. On est habitué à ce paysage de dômes à doubles facettes : la face luisante signifie abondance et confort matériels, mais l’envers moins reluisant est dissimulé dans la vie même des habitants.

작업노트
부산의 고리에서 거대한 돔을 처음 마주했을 때 느꼈던, 이질감에 더해진 압도되는 위축감은 생경하고 당황스러운 것이었다. 그러나 그 곳에서 붉은 노을에 물든 기억 속 피렌체 두오모를 떠올려 비슷한 감상에 젖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처음 열탕에 들어갈 때는 두려움에 경계하게 되지만, 그 뜨거움에 길들여지면 오히려 개운함마저 느끼게 된다. 이처럼 무엇이든 오래 노출되면 익숙해져 버린다. 아름다운 추억도 때로는 불안하거나 위험한 상황마저도...
원자력 발전의 건설은 낙후한 지역경제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그 안전성에 대한 절대적 믿음을 가진 인근 주민들에게는 유토피아의 초석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 폭발사고로 유토피아였던 원자력 발전은 순식간에 많은 사람들의 인식 속에 디스토피아가 되어버렸다. 모두에게 공통된 위상을 지니던 유토피아는 현실적 문제에 봉착한 후 통일성을 상실하고 상대성에 노출됨으로써 타자화 된 공간이 되어버린 것이다. 내 집 앞마당에 선뜻 내려서서 뛰어놀지 못하는 비오는 날 흙탕물 구덩이가 되어버린 앞마당처럼, 익숙하고도 불편한 공간이 되어버린 것이다.
위험 속에서 사는 사람들은 그것이 자신에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피하지 않고 마주하며 산다. 그것이 그들이 살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이기 때문이다. 고리 사람들 역시 드러내지 않는 내면 깊은 속살의 고통과 혼란을 안고, 보통 사람들보다 많은 그리고 더 아픈 이별을 반복하며 살아간다. 익숙해진 풍경 속에 은닉되어 내재하는 불안과 그 불안이 삶의 풍경이 되어버린 고리 사람들의 경계에 선 모습을 그려내고자 했다.

Quand j’ai vu pour la première fois les dômes de Gori, près de Busan, je me suis senti presque intimidé, décontenancé. Mais il ne m’a pas fallu longtemps pour que je me rappelle le dôme de la cathédrale de Florence auréolée des lueurs crépusculaires. C’était comme l’expérience d’un bain très chaud : on craint le premier contact avec l’eau, mais peu de temps après lorsque le corps s’habitue à la température élevée, on s’y sent mieux et on s’y plaît même. C’est ainsi qu’on devient insensible à toutes les choses auxquelles on nous expose suffisamment longtemps : un beau souvenir comme une situation inquiétante, voire dangereuse.
Il est certes vrai que la centrale nucléaire apporte une aide économique à la région, au point que les habitants convaincus de sa sécurité pourraient la tenir pour une base utopique. Mais les explosions à la centrale de Fukushima ont totalement changé la donne : la centrale comme symbole utopique se transforme en dystopie du jour au lendemain. On est moins unanime désormais pour la vision d’utopie généralement admise auparavant, et on se sent aliéné dans cet espace. Un espace si familier devenu si incommode, comme cette cour intérieure de terre battue de mon enfance, qui devenait boueuse les jours de forte pluie en m’interdisant d’y avancer et d’y jouer.
Ceux qui vivent en toute conscience dans une situation dangereuse ne s’enfuient pas, ils y font face au contraire, car ils trouvent qu’il y a pas d’autres issues. Comme les gens de Gori, qui ne dévoilent pas tous les sentiments intimes, douleurs ou confusions, de leur vie marquée par des séparations répétitives plus affligeantes qu’ailleurs. Ce décor familier abrite des angoisses faisant partie intégrante du quotidien des habitants de Gori. J’ai voulu décrire ce quotidien marginalisé.
 
전시기간 : 2017. 8. 17 (목) – 8. 29 (화)
관람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00-19:00(매주 월요일 휴관)
 
 
이상희 LEE SANG HEE
1961   부산 출생
 
경력
 
2017   고은사진아카데미 작품연구반 수료
2016   고은사진아카데미 포트폴리오반 수료
2015   고은사진아카데미 작품연구반 수료
2013   부산대학교 사진예술아카데미 수료
2012   부산대학교 디지털사진아카데미 수료
 
개인전
 
2017   《헤테로토피아》, 부산 프랑스문화원 ART SPACE, 부산
 
단체전
 
2015   《길 밖에도 길이 있다》, 스페이스 닻 갤러리, 부산
2015   《리뷰하기》, 부산문화회관, 부산
  《International Photography》, 후쿠오카 아시안 아트 뮤지엄, 후쿠오카
  《도시 路》, 티엘 갤러리, 부산
2014   《빛과 사람들 두 번째》, 금정문화회관, 부산
  《BIEAF부산국제환경예술제》, 동아대학교 석당미술관, 부산
2013   《부산, 다시 보기》, 금정문화회관, 부산


 
   
 



.
AllianceFrancaise프랑스 명예영사관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