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안내   전시   전시신청   랑데드부산
조회 : 291  
 
 
김승일 <라라랜드>展
 
2016년 고은사진미술관은 사진 작업에 대한 열정을 지닌 사진 애호가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진 강좌 프로그램인 포트폴리오반을 개설, 진행하였다.
3인의 멘토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 3명의 작가 중 그 첫 번째로 김승일의
<라라랜드>展을 소개한다.
김승일은 '수영만 매립지'에서 '마린시티'로 변모한 해운대 인근의 기묘한 풍경을 바라보며, 생소한 두 사물을 병치해 보여주는 방식으로 대상과 방황하는 나 사이에 생성되는 의미를 드러내고자 한다.

En 2016, le musée Goeun a ouvert un cours de photographie appelé
« Portfolio », destiné aux amateurs de l’art photographique. Un jury de trois mentors a selectionné trois artistes pour être exposés : le premier d’entre eux est KIM Seung Il ; son exposition est intitulée « La La Land ».
Cet artiste jette un regard curieux sur les paysages singuliers du quartier
« Marine City » qui s’est développé sur les polders de la baie de Suyoung. Il juxtapose pour nous des objets contrastants, une manière pour lui de nous signifier l’aliénation du moi dans un décor discordant.

작업노트
이곳은 운촌 갯마을 옆에 붙은 바다였다, 30년 전에는.
하천을 끼고 철조망 너머로 군용 비행장도 있었고, 동백섬에 한번 가려면 먼지가 폴폴 날리는 시골 버스 같은 직할시의 시내버스를 탔던 기억도 있다.
88올림픽 경기를 치르기 위하여 요트경기장이 세워지고 주변이 매립되어 '수영만 매립지'로 불리다가 지금은 행정상 '마린시티'라는 공식명칭으로 불리고 있다.
사진을 시작하고 다시 찾은 이곳은 그야말로 바다가 뽕밭으로 바뀌어 있었다. 그사이 간간이 찾은 적은 있지만, 그날따라 내 시선에 들어온 이미지는 낯설다고만 하기에는 부족하고 오히려 기묘하였다. 고백하자면 그곳을 에워싼 야릇한 기운은 마치 가상현실에 온 듯한 이질감이나 불안감 같은 것이었다.
유토피아, 디스토피아 따위의 단어들이 떠오르면서 시간이 만들어 낸 생경함이 한참 동안 내 발길을 붙들어 매었다. 바람 소리가 더하여 귀가 먹먹해지면서 마음은 허공을 내딛는 듯했다.
무엇이 내 시선과 마음을 자극했을까? 수련은 물속의 달콤한 잠을 뒤로하고 빛 때문에 세상을 향한 만개의 열망을 품는다. 지난 4년 동안 마린시티는 나에게 그야말로 수련의 빛이었다. 사진의 대상이 된 이곳은 안으로 침잠하는 나의 평범한 삶을 밖으로 끌어내는 강렬한 빛인 동시에 환유와 은유의 놀이터였다. 그 후 마린시티는 틈나면 찾는 내 산책의 공간이자 영토를 바라보는 사유의 공간이 되었다.
나의 사진 행위는 시간의 기록이다. 그 기록이 생성하는 기억을 더듬는 자기성찰의 과정이다. 모든 감각의 궁극까지 도달하고 끝내는 풀어헤쳐 본성을 만날 어떤 장소가 있다면 이곳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그래서 나는 이 장소를 ‘라라랜드’라 부르고 싶다.
C’était un bras de mer, il y a 30 ans, à côté du village d’Unchon. Il y avait, tout au long du cours d’eau, un aéroport militaire délimité par des réseaux de fils de fer barbelés. Je me rappelle, oui, pour aller à l’île Dongbaek, il fallait prendre un autobus de Busan, tout poussiéreux, donnant l’air de sortir tout juste d’un petit village. Aux Jeux olympiques de Séoul en 1988, on a construit le Centre du yachting pour les courses de voiliers, les zones autour sont devenus des polders, qu’on appelait « Polders de la baie de Suyoung » et auxquels on donne aujourd’hui le nom officiel administratif de « Marine City » Ces endoits revisités pour mon travail photogarphique sont si transformés qu’ils sont difficilement reconnaissables. J’y revenais de temps à autre pour jeter un regard distrait, mais ce jour-là, tout ce qui entrait dans ma vision m’offrait une étrange sensation d’aliénation, comme une sorte d’inquiétude générée par un monde iréel. Utopie, dystopie, ces mots se bousculent dans ma tête, et mes pas sont ralentis dans cette étrangeté. Le vent qui souffle bourdonnent dans mes oreilles, et mon esprit erre dans un ciel vide. Qu’est-ce qui attire mon regard et mon esprit dans ce décor ? Tel un nénuphar qui se soulève dans l’espace, en quittant son milieu aquatique douillet, pour faire éclore moult aspirations, j’ai passé ces 4 dernières années à la recherche de la lumière de nénuphar dans ce “Marine City”. Pris sur le vif, ce quartier a été pour moi un superbe terrain de jeu plein de métonynies et de métaphores, tels des rayons de lumière vive qui m’extirpaient de la banalité quotidienne. J’y viens désormais à loisir me promener et contempler. Je prends des photos pour enregistrer le temps qui passe. C’est un processus de réflexion sur les mémoires engendrées par le temps. S’il existait un lieu où je pourrais explorer le fond de tous mes sentiments pour enfin découvrir le vrai moi, ce serait sans doute ici. C’est pourquoi j’ai eu envie de l’appeler « La La Land ».
 
전시기간 : 2017. 8. 3 (목) – 8. 15 (화)
관람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00-19:00(매주 월요일 휴관)
 
 
김승일 KIM SEUNG ILE
1964   경남 창녕 출생
 
경력
 
2017   고은사진아카데미 작품연구반 수료
2016   고은사진아카데미 포트폴리오반 수료
  고은사진아카데미 작품연구반 수료
2015   부산대 디지털사진아카데미 표현반 수료
2014   부산대 디지털사진아카데미 초급 및 중급반 수료
 
개인전
 
2017   《라라랜드》, 부산 프랑스문화원 ART SPACE, 부산
 
단체전
 
2015   《행행하다》, 해운대문화회관, 부산


 
   
 



.
AllianceFrancaise프랑스 명예영사관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