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안내   전시   전시신청   랑데드부산
조회 : 464  
 
 
랑데부 드 부산2017 <스테판 윈터 - die Winter>展
 
랑데부 드 부산은 부산프랑스문화원 및 알리앙스 프랑세즈와 프랑스명예영사관이 2003년부터 개최해온 프랑스 문화 축제로, 매년 5-6월 부산의 여러 장소에서 연극, 무용, 음악, 영화, 전시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프랑스의 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제 15회 랑데부 드 부산을 맞이하여, 부산 프랑스문화원은 프랑스어 문화권과 도시 부산간 문화적 교류에 의미를 부여하고자 한다. 특히, 고은사진미술관 주관으로 부산 프랑스문화원 ART SPACE에서 개최되는 이번 《die Winter》 전시는 작가 자신의 가족사 근원을 찾아가는 작업이기도 하다.
작가는 부산에서 태어나 1년 뒤 스위스 로잔느시 외곽 시골마을의 한 부부에게 입양되었다. 15세가 되었을 때, 그는 양부모님들을 카메라에 담기 시작했으며, 이후 25년 간 지속해서 그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기록해왔다. 현재 이 시리즈의 사진작품은 1000여점에 도달한다.
작가는 또한 매년 겨울(작가의 성과 동일한 의미)의 시작일인 12월 21일(*한국의 동지에 해당)이 되면 부모님의 유희장면을 담은 사진들을 정기적으로 친구들에게 보내는 개인적 행사를 치른다. 각각의 이미지들은 인위적으로 연출한 장면들뿐 아니라 즉흥적으로 포착한 순간들로 일상생활에서 우러나는 유머와 자연스러움으로 가득하다. 또한 인위적으로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결과적으로는 20세기 말 경, 평범한 한 스위스부부의 한국인 입양이야기와 일상생활을 소탈하게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기록으로 남기고 있다.

Les Rendez-vous de Busan est un festival pluridisciplinaire organisé par le Consulat Honoraire de France et l’Alliance française de Busan depuis 2013. Chaque année, au printemps, le festival réunit les projets de nombreux partenaires pour présenter ensemble une programmation plurielle et ouverte sur le monde francophone. A l’occasion du 15ème anniversaire de son festival annuel, « Les Rendez-vous de Busan », l’Alliance française de Busan met à l’honneur les interactions culturelles entre le monde francophone et la ville de Busan. L’exposition « die Winter », qu’elle présente dans la Galerie ART SPACE en collaboration avec le Musée GoEun de la Photographie, puise ses racines dans la propre histoire du photographe.
Né en Corée du Sud, à Busan, Stéphane Winter est adopté à l’âge d’un an par un couple de Suisses vivant dans la banlieue de Lausanne. Vers quinze ans, il commence à photographier ses parents adoptifs, ce qu’il continuera à faire durant vingt-cinq années, accumulant des milliers de clichés. Stéphane Winter s’est aussi inventé un rituel : tous les 21 décembre, le premier jour de l’hiver (la traduction de son nom de famille), il envoie à ses amis un portrait de ses parents sur lequel Robert et Pierrette font les zouaves. Ses images sont un mélange de mises en scène et d’instantanés qui témoignent de l’humour et de la tendresse de la vie quotidienne. En parallèle, ce travail documente, presque involontairement, l’adoption et l’intimité d’une famille suisse de classe moyenne à la fin du XXe siècle.

 
전시기간 : 2017. 5. 4 (목) – 5. 30 (화)
관람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00-19:00(매주 월요일 휴관)
 
 
스테판 윈터 Stéphane Winter
 
스테판 윈터는 1974년 대한민국 부산에서 태어나 입양 후 스위스 로잔시에서 자랐다. 대학에서 화학을 전공한 그는 전통 흑백 사진인화 방법 및 화학염료에 더욱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현재 그는 자신이 수학한 베베이학교의 사진학과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프리랜서 사진작가로 언론, 광고 기업들을 상대로 독자적으로 사진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15년 부터 장기 프로젝트인 본인의 자서전적 사진활동에 더 열중하고 있다. 작가의 《die Winter》시리즈 사진전시는 스위스 베베이 이미지 페스티벌, 파리 신진작가발굴 사진전, 스위스 빈터투어 콜마인 갤러리, 프랑스 생 브리외 파노라마믹 페스티벌에서 전시를 가졌다. 작가의 《die Winter》사진전 첫 도록은 2016년 프랑스 구인제갈GwinZegal출판사가 발행하였다.
 
Stéphane Winter est né en 1974 en Corée du Sud, à Busan, et a grandi dans la région de Lausanne, en Suisse. Il se forme d’abord en Chimie, ce qui l’amène à découvrir la photographie par ses procédés anciens, le développement noir et blanc et les produits chimiques. Il devient ensuite professeur de photographie à l’école de Vevey, où il s’est aussi formé aux techniques de l’image. Stéphane Winter s’implique dans des activités de photographe indépendant (presse, publicité, entreprise). Depuis 2015, il se consacre à ses travaux photographiques personnels, le plus souvent autobiographiques et réalisés sur le long terme. Son exposition « die Winter » a été présentée au Festival Images de Vevey, au Festival Circulation(s) à Paris, à la Galerie Coalmine à Winterthur et au Festival Panoramic à St Brieuc. Une première version de son livre « die Winter» est paru aux Editions GwinZegal en 2016.


 
   
 



.
AllianceFrancaise프랑스 명예영사관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