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부산 프랑스 문화원 art space
             
안내   전시   전시신청   랑데드부산
조회 : 243  
 
 
조경숙 <성(聖)과 속(俗)>展
 
이 곳 경주 문무대왕릉은 멀리서 온 손님을 위해서라든가, 또, 따뜻한 봄볕에 이끌려서라든가 하는 여러 가지 이유로 예전부터 자주 들르고 지나치던 곳이다.

또 이곳은 호수 같은 바다의 고요가 심연의 늪으로 빠져들게도 하지만, 말꼬리를 짤라 먹을 만큼의 거대한 파도소리와 함께 여러 형태의 기이한 행위와 낯익은 소리가 익숙한 모습으로 들어오는 곳이다.

그런데, 어느 순간 언제나 일상처럼 이루어지는 이러한 여러 행위들에 눈이 가고 시선이 멈추고 주시하게 되었다.

그동안 무심히 지나쳤던 그들의 평범한 일상이 나이의 무게만큼 생각이 깊어지면서 나의 눈에 들어오고 나의 삶에 반추되면서 그들의 행동에 왜라는 물음표를 던지게 되었다.

원하지만 다다를 수 없는 저 높은 곳, 또 다른 세계를 향한 염원으로, 갈망하고 고뇌하는 모습과, 이들의 이런 행위에 다른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오직 오늘의 나에게만 충실한 또 다른 많은 군상들의 평범한 일상이 교차되면서 나의 호기심을 자극했고 이들에게 셔터를 누를 수 밖에 없었다.. 같은 장소에서 서로 다른 세상을 바라보고 다른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이곳이 매력적으로 다가왔고, 그들이 하는 얘기에 망설임 없이 다가갈 수 있었다..

타인을 카메라에 담는다는 게 쉬운 작업은 아니었지만,

객관적인 관찰자의 시선으로 내가 본 것을 담았고,

다른 사람도 내가 본 것을 같이 보게 만드는 사진이었으면 좋겠다.
 
 
Cho Kyeong Sook <le Sacré et le Profane>展
 
Le tombeau royal du grand roi Munmu, je viens le visiter pour plusieurs raisons : que je veuille le faire découvrir à une connaissance venue me voir de loin ou que le soleil printanier soit trop tentant pour ne pas bouger.

On découvre l’endroit, plongé dans le silence de la mer tel un abîme insondable, ou dans le vacarme des vagues qui rendent inaudibles toutes les conversations. Mais cet endroit a la magie de rendre familiers les gestes et les voix qui, ailleurs, seraient perçus insolites.

Un jour, mon regard y a capté les gestes quotidiens et je me suis mis à les contempler.

Ces gestes, qui avaient été presque inaperçus jusqu’alors, sont entrés subitement dans le champ de ma vision, et ils se sont reflétés sur ma propre vie. Murie par les années vécues, j’ai appris à poser des questions à ces gestes.

Il y en a ceux qui aspirent atteindre un monde de là-haut ou d’ailleurs, justement inatteignable, et qui s’en tourmentent. Et d’autres qui n’y attribuent aucune importance, en se concentrant fidèlement sur leur monde d’ici et maintenant. Je les prends dans mon objectif, charmée de leurs gestes contradictoires qui se croisent.

Je suis en effet charmée de cet endroit où on peut voir s’affronter différentes visions du monde et entendre des paroles divergentes. Je n’ai pas hésité à m’en approcher.

Il n’est jamais facile de braquer un objectif sur des gens que l’on ne connaît pas, mais j’ai osé le faire pour offrir un regard témoin d’observateur. J’aimerais que mes photos évoquent chez les spectateurs les mêmes visions que les miennes.

 
전시기간 : 2017. 10. 14 (토) – 10. 31 (화)
관람시간 : 화요일 – 일요일 10:00-19:00(매주 월요일 휴관)
 
 
조경숙 Cho Kyeong Sook
1960   강릉 출생
 
경력
 
2016   고은사진아카데미 포트폴리오반 수료
  고은사진아카데미 사진작품연구반 수료
2016   고은사진아카데미 포트폴리오반 수료
2012   고은사진아카데미 사진작품연구반 수료
 
개인전
 
2017   《성(聖)과 속(俗)》, 부산 프랑스문화원 ART SPACE, 부산
 
단체전
 
2014   《빈집 프로젝트 사막의 방》, 울산 문화의거리, 울산
  《제4회 직관과 몽상 사진전-THE COLOR》, 울산문화예술회관, 울산
2013   《제3회 직관과 몽상 사진전-겨울詩》, 울산CK갤러리, 울산


 
 



.
AllianceFrancaise프랑스 명예영사관로고